> 서강가족 > 서강53주년
방방곡곡 서강가족 지역별 정예모임-대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4-03 오후 12:06:28 수정일 2017-04-03 오후 12:06:28 조회수 587


대구 지부에서 파악하는 동문은 100명 정도인데, 정기적으로 모임이 있을 때마다 10명 내외가 참여한다. 강호철(81 경영) 회장과 박현근(94 전자), 이진환(89 경영) 총무가 집행부로 나서서 분기별 모임을 꼬박꼬박 이어가고 있다.

강 회장은 “90년대 이후 젊은 동문의 참여가 미흡하고, 재정이 약하다보니 동문회 활성화에 어려움이 많다”라며 “올해부터 집행부가 더욱 적극적으로 접촉하려는 노력외에 소모임 활성화에 나설 계획이라서 상황은 나아지리라 본다”라고 전망했다. 모쪼록 대구 지역 거주 동문들이 참여가 확대되길 기대한다.

이밖에...

경기 김포, 경기 성남·용인·광주, 경기 수원·화성 등에 지역 동문회가 조직되어 있으나 김웅진(72 생명) 경기 수원·화성 지부 회장, 김광린(75 정외) 김포 지부 회장, 정수연(76 무역) 경기 성남·용인·광주 지부 회장은 공통적으로 “지역 동문회가 아직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지 못하고 있는 까닭에 동문 모임 소개는 차후로 미루겠다”라고 양해를 구했다.


첨부파일 rlavhehdansghlckdfglq010101.jpg /
한줄답변  
371개의 글이 있습니다. [page 1/3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첨부 조회수
371 A관 시절, 총동문회는 도약기였다  관리자 2017-05-22 20170522arhksehdansghl010101.jpg 40
370 오마하 출신 데슬렙스 오 수사의 A관 회고  관리자 2017-05-12 arhkseptmffpqtm010101.jpg 136
369 서강의 출발-으뜸-자랑 A관을 말하다  관리자 2017-05-08 417Arhksxmrwlq010101.jpg 195
368 100년 가업 거창 유기장인 이혁(04기계)  관리자 2017-04-21 dlgurdbrlrhdqkd010101.jpg 418
367 국립현대무용단장·예술감독 안성수(81 신방)  관리자 2017-04-10 dkstjdtnekswkd010101.jpg 563
방방곡곡 서강가족 지역별 정예모임-대구  관리자 2017-04-03 rlavhehdansghlckdfglq010101.jpg 587
365 방방곡곡 서강가족 지역별 정예모임-제주  관리자 2017-03-29 wpwnwlqn010101.jpg 591
364 방방곡곡 서강가족 지역별 정예모임-광주전남  관리자 2017-03-23 wldurehdansghlrhkdwnwjsska010101.jpg 438
363 방방곡곡 서강가족 지역별 정예모임-춘천  관리자 2017-03-17 cnsjcsehdansghl010101.jpg 407
362 방방곡곡 서강가족 지역별 정예모임-대전세종  관리자 2017-03-13 eowjsehdahsglnxmwrlwq010101.jpg 361
 
  
  다음10개